친구가 잠이 안와서 새벽 3시까지 있다.

I: 안자냐...
J: 몰라 자야하는데...

I: 자라.
I: 자라.
J: ㅇ ㅏ 몰라몰라

I: 거북이.
J:?



J:..... -_-;

'personal >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연 나는 필요한 존재인가?  (2) 2007.01.25
밥을 먹고 졸려서  (0) 2007.01.24
잠이 안와서...  (4) 2007.01.23
일어나!  (4) 2007.01.22
참을수 없는 존재의 시시함  (0) 2006.12.27
아~~~~~~~~~ 어떻게해!!!!!!!!!!  (1) 2006.12.25
  1. 까미유 2007.01.23 21:30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저..저..이해가안갔는데 테그옆에 거북이,자라,< 이거 보고 알아써여 아이 못살아!!

    • !kKo 2007.01.23 23:00

      30초 이내에 웃으면 IQ 120입니다.

  2. 이영 2007.01.24 12:08

    전 10초이내에 웃었는데, 그럼 IQ 200해주시는거에요?
    쿡쿡.

    저렇게 귀여운-_- 질문을 해줄 친구도,
    대답해줄 친구도 <- 없는...

    역시 천재들은 고독한 존재들이였... (때리셔도 됩니다)

    • !kKo 2007.01.25 10:27

      퍽퍽!!!
      (허락받았습니다?;; )

우리집 부모님은 좀 유벌나신 구석이 있다.

특히 아버지가 그러하신데,

잠깐 부모님의 대화를 들어보자.

엄마: 어? 여보~ 저 오토바이가 되게 크네요?
아빠: 응? 아~ 저거보다 더 큰것도 있어
엄마: ??
아빠: 팔도바이.

....;;

뭐 이런식이다...

난 보통 12시가 넘어서 자기때문에 밤늦게까지 있지만,

부모님들은 일찍 주무신다.

아빠: 자라~
이코: 네~
아빠: 거북아~
이코: -_-;;;


뭐 그렇게 즐거워 하시는걸 보면 사실 나도 좋다-ㅋ

하지만 굳어져 오는 얼굴은 어쩔수가 없다 ㅡㅡ;

'personal >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  (0) 2006.11.24
별로 추운걸 모르겠어!  (2) 2006.11.16
부모님의 언어유희  (1) 2006.11.14
쳇 고수인건가...  (0) 2006.11.13
이별인것을...  (0) 2006.11.03
Before and After.  (0) 2006.10.17
  1. mini 2006.11.14 16:30

    이런 센스쟁이 식구들 ㅎㅎ
    재미있게 살면 좋지모~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