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내가 가지고 있는 노트북은 겉에 디자인이 좀 투박하다 싶을정도로 구리다.

날을 잡아 시트지를 붙여보려고 했으나 깔끔하게 붙지 않아 실패.

때문에 완벽하게 붙게 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준비물이 필요하다.

준비물: 시트지, 밀대, 헤어 드라이어


1. 일단 노트북을 완전 분해 후, 상판만을 따로 분리한다.

2. 이후 시트지를 밀대로 살살 잘 붙인다. 가장자리는 작업의 편의성을 위해 넉넉하게 남겨두는것이 좋다.

3. 굴곡이 있는 부분이 제일 힘든데, 드라이어로 살짝 당기듯이 열을 가하며 붙이면 된다.

4. 안쪽까지 다 붙였으면 밀대로 모서리를 밀며 드라이어로 열을 살짝살짝 가해준다.

5. 테두리까지 다 붙인 후에는 약 2mm정도 남겨두고 나머지는 칼로 제거한다.

6. 남겨두는 이유는 액정 배젤을 끼웠을 때 좀 더 깔끔하게 마무리가 되기 위함이며, 너무많이 남기게 되면 배젤이 잘 끼워지지 않으므로 주의한다.

7. 분해된 노트북을 커버가 기스가지 않도록 주의하며 조립한다.


이렇게 하면 완성!

하면서 중간중간 사진을 찍기엔 너무 힘들어서 완성된 사진 몇장만 올려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모든걸 다 하려면 보통 3시간 정도가 소요되니 시간이 많이 여유로울 때 진행하는 것이 좋다.

신고

지난 7월에 구입하여 약 4개월 동고동락한 나의 노트북은 처음엔 싼 맛에 좋아하는대로 구입해서 샀다가 점점 눈이 높아지면서 이것저것 불만인게 많았다.

그동안의 불만은

1. 디자인의 불만

2. 팜레스트의 발열

3. 소음

위 세 가지 였지만 디자인의 발열은 시트지로 해결을 했고, 팜레스트의 발열은 그래픽 코어와 NHC를 이용한 하드디스크 설정을 하는 방법으로 어느정도 해결을 했다.

이러한 문제점들을 하나씩 해결하면서 점점더 내 일상과 함께하는 녀석이 되어가고 있다.

다만 소음은 모두 조용한 곳에서 집중하고 있는데 회전하는 팬소리에 급 민망해 얼굴을 들기 부끄러울 정도였으나 해결점을 어느정도 찾게 되어 이에 대하여 포스팅을 한다.



그 소음을 해결하려고 택한 방법은 바로 팬을 뒤집는 것이다.

사실 상대적으로 싼 가격떄문에 이러한 용기가 났음을 인정한다.

이러한 방법을 알아낸 계기는 팬에 저항을 달려고 팬을 뜯어낸 다음 하드디스크를 제외한 작동소음이 대체 얼마나 큰걸까 하는 궁금증에서 비롯되었다.

먼저 팬을 따로 뜯어 1.5V의 전압을 줬더니 동작하지 않았다.

점차 볼트를 높여가자 팬은 서서히 굉음을 내기 시작했는데, 이전에 뒷면 커버를 제거하고 작동상태를 확인 해 본 경험상 이렇게 빨리 돌진 않았던 것 같다. 그래서 가장 낮은 동작전원 3V로 회전시켜봤으나 팬은 거의 소음이 나지 않았다.

손으로 흡기구를 막았더니 그제야 비로소 노트북에서 나는 소음을 알아내게 되었다. 흡기구는 윗면과 아랫면이 있었는데, 확실히 아랫면 보단 윗면을 막았을때 소음이 더 났던 것이다.

팬의 하우징까지 다 뜯어내서 자세히 관찰하니 이건 마치 그래픽카드의 쿨러와 닮았다.

이 상태에서 하우징도 벗겨버리고 전원을 인가하니 풍향은 예상했던대로 양옆으로 불고 있었다. 이 말은 팬의 윗면과 아랫면에서 흡기가 일어난다는것이다.

이런걸 흡기구를 막도록 달아놨으니 소음이 날만도 하지..라는 생각을 하며 어떻게 하면 거꾸로 달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해 보았으나 도저히 원형을 유지한 채 달 수 있는 방법은 없었다. 때문에 난 절지가위를 꺼내들고 쓱쓱 잘라버라고 3M양면테이프를 발라 위 사진과 같이 고정시켰다.


뚜껑을 덮고 팬의 소음을 들어보니 감탄의 소리가 절로 나왔다. 저항은 달지않은 상태에서 이정도의 효과를 본것이 매우 만족스럽다.


발열테스트를 위해 CPU의 로드를 100%으로 걸고 1시간동인 유지 시켰으나 온도는 82도를 넘지 않았다. NHC에서 CPU의 온도가 높다고 경고창이 나왔을 뿐 별다른 문제는 없었다.


팬의 방향만 바꾸는 방법으로 소음이 크게 개선되는 이 방법으로는 제대로 된 A/S를 받지 못하겠지만 (연락하여 확인해보지 않았다), 별다른 기술의 도입없이 팬의 하우징만 바꾸면 소음이 크게 개선되는 비교적 간단한 일인 만큼 이 포스팅을 참고하여 애니노트는 소음을 감소시키는 방법을 강구하기 바란다.

신고

팜레스트의 발열이 조금 심하길래 이를 낮출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해보려 노트북을 해부했다.

하드디스크 있는 곳이 오른쪽 손의 팜레스트가 있는 곳이다.

 

좀 더 자세히 보기위해 해부를 진행했다.



잘 보면 노트북의  하드디스크와 그래픽코어가 오른손 방향에 위치하는 것을 알고 있는데, 이를 해결하기위해서는 그래픽코어의 작동클럭을 낮추는 방법과 하드디스크의 동작을 줄여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래픽카드의 동작클럭을 낮추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하드디스크는 실제로도 매우 뜨거운 장치다. 발열이 그만큼 많은데, 처음에는 이를 새로운 디스크로 교체해보려 하다가 고려하고 있던 WD의 하드디스크보다 현제 장착되어있는 히타치의 이 모델이 전력을 가장 적게 먹는다는 사실(동작시 11W)을 알게 되었다.


소프트웨어적으로 관리를 할 수 없을까 하는 생각을 하다가 NHC라는 프로그램을 알게 되었고 이 프로그램에서 하드디스크의 소음을 줄여보고자 했고, 실제로도 현재 팜레스트의 온도는 체감상 이전보다 낮다.



NHC는 다음 링크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http://www.pbus-167.com/nhc/nhc.htm#anchor_download

신고
오늘은 얼룩무늬 시트지를 구입해서 노트북에 붙여 보았습니다.

완전히 분해해서 시트지를 붙이고 다시 완전히 조립하기까지 장장 3시간이 걸렸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룩무늬 시트지


깔끔하게 붙여진게 참 맘에 들어요 XD



그래서...

내친김에 바탕화면도 만들었어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도 공개합니다. 사용하실분은 얼마든지 사용하셔도 됩니다.

출처만 밝혀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압축파일에는 1280x1024, 1280x900 두개의 이미지가 있습니다 :)
신고

'photos & drawing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료바탕화면] 은행동 공원  (0) 2007.10.15
Self Portrait  (2) 2007.10.13
[무료바탕화면] 얼룩무늬에 꽂히다.  (4) 2007.09.15
[무료바탕화면] 강원도 고성  (0) 2007.09.05
[무료바탕화면] 남한산성  (4) 2007.08.06
수원화성  (3) 2007.05.22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