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름신'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4.20 지름신이 보우하사 이코나라 만세~ (8)
  2. 2006.03.22 아아~~ 지름신이시여 어찌하여 이런 시련을! (3)
오랜만에 지름신이 오셔서 마구 질러주었드랬습니다만...
그래봤자 두개밖에..;;

SRS(●) 이어폰 - 9,000원
http://itempage.auction.co.kr/detailview.aspx?itemno=A088859081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베이직 홀스터 - 45,000원
http://todaysppc.dreamwiz.com/main/bhtml.php?pgname=/gm/archives/00001255.htm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격이 저렴(?)하니 뭐 만족하고는 있습니다만... 어서 택배아저씨가 와주시기를 손꼽아 기다리게 되었네요.

택배하니 생각나는건 우리집은 대학생 1명, 졸업한 대학생1명과, 직장인, 그리고 주부가 함께 살고있는데, 매우 공교롭게도 모두가 집에 없을떄쯤 택배아저씨께서 찾아온다는 겁니다. 뭐 직접받은 택배도 많지만요..
 
지를수있는 사람이 넷이나 되서인지 일주일이 멀다하고 찾아오는 택배한두개.. -_-;(그 물량의 70%는 접니다만;;) 그건 문제가 안되는데, 매번 옆집에 맡기시니까 왠지 죄송스럽다는..

재밌는건 옆집에는 택배물량이 아예 없는거 같다는 겁니다.. 평소에 방문객도 거의 없다시피 하고...

때문에 옆집의 구성원을 잠깐 살펴보면 엄마, 아빠, 남자아이 둘. 보통... 저 나이정도쯤이라고 해도, 많이들 지르지 않습니까? 아이들때문에 바깥에 나가기도 뭐하고, 인터넷으로나 홈쇼핑으로나 보다가 구매하고 싶은게 있으면 마침 잘됬다 하며 띠띠뚜따띠떼뚜~ 하고 전화를 걸어서 주문을 할 것 같은데 말이죠...

뭐, 한두번쯤 집을 비우기도 할때 우리집도 사람이 있을법한데, 단, 한번도 옆집의 택배를 대신 받아본적이 없습니다. 옆집은 지금까지 아마 열댓번 될껄요.
 
글을 써놓고 보니 왠지 궁금하네요. 옆집은 과연 택배가 있을것인가 없을것인가하고...


+
네 다음주 월요일 부터 4일동안 중간고사 기간입니다만..
평소에는 블로깅을 하지도 않다가 꼭 시험기간만 되면 이렇게 글을 마구 올리는군요;

++
엠파스 TiM 서포터즈 1기가 되었어요, 확실하지는 않지만 팀의 구성원이 남5:여5 의 고른 분포(이름만으로 봤을때;;)를 보이고 있으므로 출발은 좋다 하겠습니다.ㅋㅋ

+++
친구꺼 질러줬습니다.
신고

'personal >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말이지 소소한 일상  (1) 2007.04.27
보험취득?  (0) 2007.04.23
지름신이 보우하사 이코나라 만세~  (8) 2007.04.20
이코의 근황  (0) 2007.04.12
이코님의 미투데이 - 2007년 4월 10일  (0) 2007.04.11
2007-04-10 플레이톡  (0) 2007.04.10
요즘 한참 노트북을 살까말까 고민하게 되었는데 그 이유는 나름 학교에 무선랜이 산재해있거니와

pda를 사용한 인터넷의 불편함, 그리고 프로그래밍 아이디어를 바로바로 적용못하는 깝깝함에서였다.




오늘 오래간만에 pc관련 kbench에 들어가보니

노트북 76만원!! 이런 기사가 있었다.

허허... 뭐 그냥 싸구려 노트북이겠지 하고 어디 함 보기나 하자라고 했는데!!!

우와... 이건 정말 나한테 딱맞는 사양이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돌아다니면서 까뜨라이더를 할것도 아니거니와, 12.1인치의 액정이 주는 작은 부피에,

가격까지 싸다! 들고다니면서 코딩하고, 인터넷 서핑하기에는 아~~주 좋은 환경이란것이다.

배터리 3시간? 뭐 이정도면 괜찮고 2kg?아.. 무게에서 약간 아쉽기는하지만 나름 올인원이니! 이것도 패스!


그러나... 그러나 나를 좌절하게 만든것은... 다름아닌....


클릭~!


관련링크: http://www.anynote.com/shop/goods/goods_info.php?goods_code=IND00007
신고
태그 : 노트북, 지름신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