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1.25 과연 나는 필요한 존재인가? (2)
  2. 2006.06.18 나의 경험치

과연 나는 필요한 존재인가?

Posted by !kKo personal/story : 2007.01.25 11:03
사용자 삽입 이미지

thanks phil ;)



가끔 주위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친구들을 도와주다 보면

과연 는 남에게 필요로 하는 존재인가?
..라는 궁금증이 들 떄가 있다.


메신저에 한동안 말도 안걸다가 어느날 불쑥 로그인해서는 뭐가 안대, 뭐 좀 물어보자, 이거 어떻게 해?

...=_=; 이런 애들은 하이킥을 날려주고 싶다.


사실 그런 도움들은 생각해 보면 자신이 직접 해결할 수도 있는 것도 있고,

반드시 내가 아니더라도 단지 많은 사람들 중 내가 거기 있었기에 도움을 요청했다고 생각이 드는 경우가

종종 있기 때문이다.

그들의 생각을 유추해 보자면,

어쩌면 내 도움을 받는것이 자신의 귀차니즘을 덜 수도 있기도 할 테고, 착하니까, 잘 가르쳐주니까, 잘하니까 랄수도 있겠다.

하지만 이런저런 질문에 대답을 해주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짜증이 나기 마련이다.


여기서 잠깐 짜증이 남에도 왜 도와주는가에 대해서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사람은 사회적 동물이라고 했던가, 서로가 서로에게 어떠한 형태로든지 관계를 맺고 가면서 살아가기 마련인데,

이러한 관계가 편할수도 있고 불편할 수도 있는게 현실이다.

사람은 성향과, 취향, 성격 모두 다 제각각이기 때문에, 불편한 관계가 생기는 것이다.

사람들은 대부분 편한것을 선호하게 되는데 이 때문에 불편한 관계를 호전시키거나 무시할 수 있는 방법을 찾게 된다.

호의를 베풀거나 누굴 도와주거나, 아니면 아예 쌩까 버리던가.



오늘도 평소에는 말도 안걸다가 나에게 뭐가 안된다고 도와달라는 쪽지를 받았다.

사실 평소에는 별 생각 없이 도와주었는데 오늘따라 이런 생각이 나더라...

뭐 나름 성의껏 대답해 주긴 했다.

하지만 그 분에게 한 마디 해주고 싶다.


그런 질문은 먼저 이분저분에게 물어본 후 물어본 후, 상대방에게 바쁜지 질문 전에 지금 대답해 줄수 있는 지

물어보고 난 후, 이래저래 찾아보고 해봤는데 안되더라 하는 식의 말을 했으면 한다는 말이다.

그리고 아무리 친하다고 생각하더라도 가끔은 그것이 자신만의 생각일수도 있다. 때문에 상호간에 격이 없이
 
지낸다 하더라도 도움을 받고 나서 고맙다는 소리는 꼭 하자.

도와줬던 사람은 그 말한마디 떄문이라도 자신이 알고 있는거 한가지를 더 가르쳐 줄 것이다.


답지않게 소심해서 직접 말하지는 못하고, 이렇게 블로그에 글을 남긴다.



ps. 역시나 소심해서 이글은 최초 작성일로부터 꽤나 시간이 지난후 공개조치 했음을 밝힌다.
신고

'personal > 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코의 근황  (0) 2007.02.01
인터넷이 안돼요 ㅠㅠ  (0) 2007.02.01
과연 나는 필요한 존재인가?  (2) 2007.01.25
밥을 먹고 졸려서  (0) 2007.01.24
잠이 안와서...  (4) 2007.01.23
일어나!  (4) 2007.01.22

나의 경험치

Posted by !kKo trackback_plays : 2006.06.18 19:53
복숭아님 블로그에서 트랙백합니다.

입원 O 군 시절 장염이 걸리면 꿀빤다고 좋아했더랬습니다.
골절 X 삔적은 많아도 골절은 없었습니다.
헌혈 X 체중미달... ㄷㄷㄷ;
실신 X 실신은 없습니다만...
결혼 X ...할 수 있을까?
이혼 X
샤브샤브 O 좋아합니다
식용달팽이 X
도둑 O 어렸을적에 자전거 많이 도둑맞았죠
여자를 때림 X

접어둡니다.

신고
태그 : 경험치 문답,
 «이전 1  다음»